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12월08일wed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생활경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용인시, 내년 생활임금 시급 1만820원으로 확정
등록날짜 [ 2021년09월07일 17시19분 ]

[한국종합뉴스 / 이초희기자] 용인시는 7일 시 소속 기간제근로자 등에 적용하는 내년 생활임금액을 시급 1만820원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액 1만290원보다 5.1% 인상된 금액으로 정부가 정한 내년법정 최저임금 시급액인 9160원보다 1660원이 더 많은 금액이다. 주 40시간 기준 209시간을 일할 경우 내년에는 226만1380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단기계약으로 근무하는 시와 출자·출연기관 소속 근로자 1265명은 내년부터 이 임금을 적용받게 된다.

 

단순노무 공공근로사업, 지역공동체 일자리 사업 등 국·도비 보조사업 근로자와 생활임금 이상의 급여를 받고 있는 근로자 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생활임금’이란 근로자의 주거비, 교육비, 문화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간으로서 존엄성을 유지하며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각 자치단체가 정한 임금을 말한다.

 

통상적으로 정부가 고시하는 최저임금보다는 많지만 지자체별로 약간의 차이가 있다.

시는 지난 2016년 ‘용인시 생활임금 조례’를 제정한 후 생활임금제를 도입해 매년 시 생활임금위원회가 결정한 생활임금을 결정·고시하고 있다. 이번 생활임금위원회는 지난 8월 26~27일 코로나19로 인해 서면으로 진행했다.

 

시 관계자는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저임금 근로자의 고용안정에 이바지하고 민간으로 널리 확대될 수 있도록 시가 시범적으로 적용하는 것”이라며 “인상된 생활임금이 근로자들의 소득 확대에 적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이초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흥화폐 ‘시루’ 도입 3주년, 시민 삶의 질도 함께 성장 (2021-09-23 09:38:25)
인천시 ‘21년도 지역선도산업단지 연계협력사업(R&D)’에 4개 과제 선정 (2021-08-10 10:00:50)
올해 시민정원사 20명 배출 6일...
2021년 하반기 행정안전부 특별...
여주시, 행복주택 입주자모집...
인천 중구, 하반기 기획공연 ‘...
중구 사회복지협의회 간담회 개...
제11회 대한군상담학회 온라인 ... flash
인천 중구 교육포럼 개최...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