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8월10일mo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복지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장애인 의사소통과 이동 편의 증진 위한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 본격 추진
등록날짜 [ 2020년07월30일 15시22분 ]

[한국종합뉴스 / 이초희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장애인의 의사소통과 이동 편의 증진을 위하여 ‘탁트인 AAC 소통마을’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탁트인 AAC 소통마을’의 ‘AAC’는 보완대체의사소통(Augmentative and Alternative Communication)의 약자로, 일반적인 대화 방식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말을 보완하거나 대체하며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법을 말한다.

 

본 사업의 주된 내용은 △픽토그램 개발 △장애물 없는 편의시설 확충으로서, 이를 통해 장애인들이 마땅히 누려야 할 소통과 이동권을 폭넓게 보장한다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2019년 12월, KMI한국의학연구소에서 사회공헌 사업으로 성금 3천만 원을 구에 기탁하면서 이번 사업의 첫 발을 내딛게 됐다.

이후 구는 영등포장애인복지관과 함께 TF팀을 구성, 장애인 당사자들의 검수 과정을 거쳐 시설 내부 각각의 명칭에 대한 픽토그램 개발을 완료했다. 재난재해 관련 포스터 및 소화기에 부착할 형광 스티커 픽토그램도 현재 개발 중에 있다.

 

개발한 픽토그램은 공공성과 비영리성을 가진다는 취지에 맞게 지역 유관기관에 무료 배포할 계획이다. 7월 개소한 영등포구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는 픽토그램 최초 적용 사례다.

 

구는 픽토그램을 지역 내 공공기관, 복지시설, 기업 등에 공통적으로 사용하도록 전파함으로써 향후 ‘AAC 소통마을’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이를 구의 특화 사업으로 개발해, 타 지자체에 선도적 모델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이와 함께 언어치료기관인 ‘사람과 소통’에서 개발 제작한 의사소통 도움 그림 글자판을 동주민센터 및 지구대에 배포하고, 방문하는 장애인들의 활용 빈도를 높이기 위해 해당 기관에 활용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물 없는 편의시설 확충 사업도 오는 8월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휠체어나 유모차 등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경사로를 설치하는 것으로, 지역 내 단체와 소규모 점포를 대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자유로운 의사소통과 이동의 권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을 차별하지 않고 모두에게 동등하게 보장되어야 한다”며, “AAC 소통마을 조성으로 구민 모두가 더불어 행복한 탁트인 영등포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이초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시흥시, 아동학대 고위험군 집중 점검 시행 (2020-08-03 22:54:10)
시흥시 군자동 폭염 대비 무더위쉼터 안전점검 (2020-07-29 14:46:31)
여주시, 방문건강관리사업 기간...
옹진군, 장정민 옹진군수 재난...
부산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
안양시, 2022년까지 공영주차장...
이천시, 민원실 로비에 시민들 ...
남동구 ‘의사 무능력자’의 부...
시흥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