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7월12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평구, 재난지원금으로 30년 전 고마움에 보답
용인 거주 오정희 할머니가 부평구청에 쌀과 성금 전달
등록날짜 [ 2020년06월16일 13시37분 ]

[한국종합뉴스/이원희기자] 부평구는 16일 용인시에 거주하는 오정희(79)할머니가 딸과 함께 부평구를 찾아 쌀 10kg 10포와 현금 30만 원을 지난 12일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30여 년 전 부평구청에서 받은 고마움을 반평생 간직하던 주민이 재난지원금으로 구에 쌀과 현금을 기탁해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그는 현재 47세인 자신의 큰 딸이 중학생이었던 시절 남편이 갑자기 쓰러지는 시련을 맞았다.

당시 부평역 뒤쪽(부평2동 근처)에 살던 오정희 할머니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 아이들은 어렸고, 도움을 받을 곳도 없었다.

그러던 중 한 이웃이 구청을 찾아가 도움을 청해보라고 말했다. 오 할머니는 “구청에 간다고 도움을 주겠느냐”며 하염없이 울기만 했다.

자포자기한 심정 끝에 용기를 내 구청을 찾은 오 할머니는 직원에게 사정을 얘기했고, 담당 직원은 다음 날 다시 오라는 말만 남겼다.

오정희 할머니는 이튿날 증명서를 한 장 받아 바로 남편을 병원에 입원시킬 수 있었다. 치료를 마친 남편은 건강하게 퇴원했다.

시간이 흘러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니 당시 부평구청 공무원이 발급해 준 생활보호대상자 증명서는 통상 발급에 한 달 이상 걸리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는 부평을 떠나 용인에 자리를 잡았고, 먹고 살기 바쁜 나머지 고마운 마음을 가슴 속에만 간직해 두고 있었다.

오정희 할머니는 “구청의 고마움이 평생 가슴에 남았다”며 “죽기 전에 은혜를 갚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식들도 다 키운 마당에 재난지원금을 받아 비로소 은혜를 갚을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연락처와 사진을 남겨 달라는 직원의 요청을 사양한 채 이름 석 자만 남기고 딸과 함께 돌아갔다.

올려 0 내려 0
이원희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평구, 청천2동, 지속적으로 도움 손길 건네는 결연후원금 이어져 (2020-06-26 17:29:30)
서구, “고사리손으로 함께 모았어요!” (2020-06-10 12:43:17)
경상북도, 코로나 환자치료에 ...
대구시 ‘대구관광 잇! 히어로...
부산시, IP(지식재산) 디딤돌 ...
부산시, 오염된 토양 정화(다이...
동행복권 로또 919회, 1등 당첨...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 입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