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04월05일sun
 
티커뉴스
OFF
뉴스홈 > 플러스 > 따뜻한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평1동 ‘된장 기부천사’ 고인순 씨 성금과 마스크 전달
등록날짜 [ 2020년03월18일 12시10분 ]

[한국종합뉴스/김민상기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지난 16일 고인순(91)할머니가 부평1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자녀들이 생일 선물로 준 용돈 50만원과 마스크 11장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고인순 할머니는 “자식들이 쓰라고 준 용돈과 마스크인데, 나는 별로 쓸 일이 없다”며 “알아서 좋은 일에 써 달라”고 부평1동 직원에게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행정복지센터에서 자신의 이름을 밝히진 않았지만, 직원들은 고 할머니를 알고 있었다. 수년째 집에서 직접 만든 된장과 간장을 어려운 주민들에게 전해 달라며 부평1동 등 지역사회에 선물해 온 ‘기부천사’였기 때문이다. 그의 실제 나이는 92세, 호적상으로는 1930년생이었다.

 

할머니의 양해를 얻은 부평1동 직원들은 지난 17일 부평1동에 위치한 그의 집을 찾아가 다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옛날 같으면 아무리 힘들어도 콩 한 쪽 안 줬어. 지금은 정부에서 노인들한테 다 25만 원씩 주잖아. 그게 너무 고마운 거야. 작지만 마음을 조금 전한 것 뿐이야.”

지난 2월 28일이 고인순 할머니의 생일이었다. 4남매의 자식들은 망백을 맞은 어머니의 생신 선물로 용돈 50만 원을 드렸다. 마스크도 딸이 어머니의 건강을 위해 챙겨 준 선물이었다.

 

“나는 늙어서 안 나가니까 밖에 다니는 사람들 주라고 동에 가져 간 거야. 근데 미안해. 마스크를 봉투에 담아 줘야 하는데 그냥 줘서.”

고인순 할머니는 1992년부터 직접 된장과 고추장을 직접 담갔다. 처음에는 성당 건립에 보탬이 되고자 시작했는데, 시간이 흘러보니 어느새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눠주고 있었다.

“여든 두 살 때부터 이쪽(동 행정복지센터)에 줬던 것 같아. 된장 2kg 덩어리를 50개씩 담았어. 혼자 사는 노인들 주라고. 서산에서 콩을 사와 우리 집 옥상에서 메주를 만들어. 딱 1년이 지나야 먹을 수 있거든.”

나이가 들어가며 장을 담그는 일이 힘에 부친다. 하지만 옥상과 이어지는 계단 난간을 잡고 오르내리며 고인순 할머니는 여전히 장을 담고 있다.

 

류영기 부평1동장은 “할머니는 이번 성금 외에도 된장과 간장을 대구에 보내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음식이라는 특성이 있어 이어지지 못했다”며 “할머님의 소중한 뜻을 꼭 필요한 분들께 잘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김민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서구, ‘착한 마스크’ 나눔 캠페인 펼쳐 (2020-03-20 13:46:57)
댓골뱀내 디딤돌 사업, 우리 동네 기부왕 예원을 소개합니다 (2020-03-15 17:41:26)
시흥시, ‘시흥형 일자리 은행...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9개 ...
강서구, 고용유지 지원금 지급...
영등포구,지역 내 콜센터 73개...
영등포구, 코로나19 피해 소상...
동작구,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
강동구 임대료 인하 점포 1,000...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