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8월06일fri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 사회단체/보도자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남동구, 장수동 은행나무 주변 지역 건축행위 허용기준 마련
등록날짜 [ 2021년07월13일 21시20분 ]

[한국종합뉴스/육성환기자] 남동구는 13일 장수서창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건축행위 허용기준(안)에 대한 주민설명회를 오는15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장수동 은행나무 주변 지역은 문화재 보호를 위해 건축행위 자체가 불가해 토지 소유주 및 인근 불법행위로 인한 민원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그러나 올해 초 장수동 은행나무가 천연기념물 제562호로 지정되면서 문화재보호법 제13조 및 같은 법 시행규칙 제2조의 2 규정에 따라 건축행위 등에 대한 명확한 허용 기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해당 규정은 문화재 보존지역에서 건설 공사 시 현지 여건 등을 고려해 사전에 허용기준을 마련하고 행정예측의 가능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절차이다.

허용 기준(안)에 따르면 장수동 은행나무는 천연기념물 지정에 따라 문화재 구역 면적이 기존 674.7㎡에서 5,386㎡로 확대 지정됐으며 2개 구역으로 나눠 허용기준을 설정한다.

반경 100m 내 은행나무 인접 지역(1구역)은 개별 심의를 받으면 건축 행위 등이 가능하며, 그 외 반경 500m 내(2구역)는 지자체 도시계획조례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처리한다.

허용 기준 내 건설공사 등은 남동구청 문화관광과 협의를 거쳐 처리하며, 기준을 초과하는 공사는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진행할 수 있다. 

 

구는 지난달 말부터 구 홈페이지 등을 통해 허용기준(안)을 공람하고 있으며, 이번 주민 설명회를 통해 최종안을 문화재청에 전달할 예정이다.

건축행위 등 허용기준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현지조사 및 심의를 거쳐 다음 달 중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장수동 은행나무 주변 지역의 건축행위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마련하고, 만연했던 불법 행위를 근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의 소중한 자원인 문화재 보호․관리에 대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육성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중구, 사회적거리두기4단계, 공원 내 체육시설·다중이용시설 폐쇄 (2021-07-13 21:28:49)
강서구, ‘사회적경제 활짝장터’ 참여기업 14곳 공개 모집 (2021-07-13 17:20:53)
매화동 익명의 노부부, 직접 농...
시흥시, 청년 마음건강 공모전...
시흥교육 유튜브 채널 K-골든코...
시흥시 시루, 챗봇 1:1상담 24...
남동구, 사회적경제한마당 랜선...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 창업...
「여주시 원어민 화상 영어 학... flash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