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1년08월05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연예 > 해외연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라틴아메리카의 피카소 에콰도르 국민화가 오스왈도 과야사민 작품, 국내 최초 공개
등록날짜 [ 2020년12월16일 09시23분 ]

[한국종합뉴스/육성환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에콰도르의 국민화가이자 ‘라틴아메리카가 낳은 가장 위대한 작가’ 중 한 사람으로 평가받는 ‘오스왈도 과야사민(Oswaldo Guayasamin 1919-1999) 특별기획전’을 오는19일부터 2021년 1월 22일까지 서울시 은평구 사비나미술관에서 개최한다.

 

라틴아메리카의 피카소로 불리는 오스왈도 과야사민은 에콰도르인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며 문화영웅으로 칭송받는 작가다. 그의 모든 작품은 에콰도르 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고는 해외에 반출할 수 없다. 이번 전시회는 2019년도 과야사민 탄생 100주년을 맞이해 한국과 에콰도르 양국 간 문화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지난해부터 추진해 왔다.

 

에콰도르의 국보급 문화유산에 해당하는 작품을 한국에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오스왈도 과야사민의 초기 작품뿐 아니라, 전 세계 관객을 사로잡은 <애도의 길(1946-1951)>, <분노의 시대(1960-1970)>, <온유의 시대(1980-1999)> 등 시기별 대표작을 포함해 최고 수준의 유화, 소묘, 수채화 원작, 영상 자료등 89점을 잘 정리해서 소개한다.
 

오스왈도 과야사민은 사회적 약자에게 가해지는 불의를 고발하고 민중의 문화와 정체성, 종교 등을 작품 속에 표현하며, 자신만의 독창적인 예술세계를 구축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사회적 차별과 핍박의 시대상에 맞선 오스왈도 과야사민의 삶과 예술을 엿볼 수 있다.

 

특별전 개막식은 오는 18일(금) 오후 4시, 사비나미술관 2층 전시장에서 열린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가운데 참석자를 최소화한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과 주한 외국 대사, 미술계 인사들이 함께한다. 특히 오스왈드 과야사민의 딸인 베레니세 과야사민과 에콰도르 문화부 앙헬리카 아리아스 장관이 참석해 전시회의 의미를 더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특별기획전과 연계해 12월 19일(토), ‘평화를 위한 절망의 외침, 과야사민의 예술과 철학’을 주제로 온라인 전문가 토론회도 열린다. 토론회 녹화 영상은 2021년 1월 8일(금) 사비나미술관 누리집과 유튜브 채널 등에서 볼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에콰도르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갖기를 바라며, 앞으로 한국과 에콰도르 양국 간 문화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육성환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주시 원어민 화상 영어 학... flash
여주시, 이삭도열병 사전방제로...
옹진군, 덕적도 산림병해충 방...
시흥시, 2022년 공동주택 RFID...
시흥시 2021 민생정책 설문조사...
남동구, 맞춤형 통합심리지원 ...
인천시, 노인일자리 1,185명 추...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