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C
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1월28일sat
 
티커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북도, 덜어먹는 식문화 코로나 극복 11월 11일 '덜식의 날' 지정
등록날짜 [ 2020년11월10일 09시06분 ]

[한국종합뉴스/이주영기자] 경상북도는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우리 식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오는 11월 11일을 ‘덜식의 날’(덜어먹는 식문화의 날)로 지정 운영한다.

 

매년 11월 11일 ‘덜식의 날’ 지정은 위드 코로나 시대에 음식점에서 공동반찬을 개인접시로 덜어먹는 식문화를 정착시키고 전 도민에게 식사문화 개선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운영되며, 11월 11일을 상징할 수 있는 덜젓가락을 도내 으뜸음식점에 우선 보급했다.

 

덜젓가락은 그 동안 공동반찬을 여러 사람이 함께 먹어 비말감염에 취약한 우리 식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제작됐으며, 안전을 의미하는 노란색으로 디자인했다.

경북도는 시범보급을 위해 도 지정 으뜸음식점 29개소에 덜젓가락 2900벌을 제작․배부하고, 사용방법을 누구나 볼 수 있게 경북 식문화 채널(유튜브) ‘드이소TV’에도 게시했다.
 

경북도는 덜어먹는 식문화 확산을 위해 내년에는 한국외식업중앙회경북지회와 함께 경북 안심식당으로 지정된 업소 2500개소에 덜젓가락을 배부할 계획이다.

 

덜젓가락을 배부 받은 경북 예천군 으뜸음식점 안OO씨는 “코로나 이후 사용 중인 덜어먹는 집게는 씻기에 불편했는데 확실히 덜젓가락이 편하고 노란색으로 디자인 되어 손님들도 안심식당 인상을 줘서 반응이 좋은 편이다“라고 말했다.

 

‘덜식의 날’은 위생적인 식문화 보급의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며,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한국외식업중앙회경북지회가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덜식의 날 지정에 따라 ‘경북 대표음식 서툰요리사 랜선 챌린지’(홈페이지 www.foodgb.co.kr)를 통해 경북의 대표음식도 알아보고 완성된 요리를 덜어 먹는 모습을 촬영한 유튜브 영상요리행사를 11월 2일부터 20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김진현 경상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이제 덜어먹는 식문화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라며, “이번 덜식의 날이 경상북도의 식문화로 그치지 않고 전국으로 확대되어 K방역과 함께 K식문화가 성공적인 모델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이주영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시,택시 방역 강화·청년 일자리 창출 위한「택시 방역소」운영 연장 (2020-11-11 15:13:36)
인천시 ‘안전속도 5030’ 올 연말 본격 시행 (2020-11-08 09:53:06)
인천시, ‘환경 친화도시 인천...
경북도, 포항 블루밸리국가산단...
울산시, 겨울철 미세먼지 대비 ...
제4회 부산웹툰페스티벌 개최...
부산시, 제5회 세계e스포츠정상...
송림도서관, 재능중․동산중 학...
수지구 기간 만료된 가설건축물...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